여배우 A씨 “김기덕 감독, 여성관계자와 셋이서 잠자리 요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쳐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쳐

MBC 시사보도프로그램 ‘PD수첩’을 통해 여배우 A씨가 김기덕 감독에게 당한 성추행을 폭로했다.

6일 방송된 ‘PD수첩’에서는 영화감독 김기덕 ‘성추행 논란’에 대해 집중보도했다. ‘PD수첩’ 제작진은 한 영화관계자의 제보로 취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이) 여성의 성기 명칭과 남성의 성기 명칭을 이야기하고 성적 수치심을 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PD수첩’은 방송을 통해 전할 수 없다고 했다.

A씨는 “(김기덕 감독이)성관계라는 표현도 안 쓰고 그 분은 저랑 한 번 하실래요. 몸부림 한 번 치시죠. A 씨 거기 맛은 어떤가요”라고 했다며 치욕스러웠다고 했다.

A씨는 ‘뫼비우스’ 캐스팅 됐으나 촬영 이틀 만에 하차하고 한 컷도 등장하지 못했다.

2013년 3월7일 한 레지던스에서 A씨는 김 감독과 조재현, 여성 관계자가 술자리를 가졌다고 했다. 그는 “굉장히 모욕감을 줬던 싫었던 말이 ‘OO는 권력이다 OO들이 OO 하나를 놓고 서로 차지하기 위해 싸운다”며 “굉장히 기분이 더러웠다. 영화 얘기를 하는 게 아니라 그들의 사생활, 성적인 사생활 부분을 이야기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김기덕 감독은 새벽1시 A씨에게 여성관계자와 간다면서 동행해달라고 했다.

A씨는 “조재현 씨랑 워낙 친해서 ;오빠가 차라리 하세요‘ 이랬더니 ‘네가 올라가’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방 앞까지만 같이 가자던 김기덕 감독은 방 앞에서 태도가 바뀌었고 A씨는 어쩔 수 없이 방에 들어갔다.

김기덕 감독의 주장은 달랐다. 김 감독은 술자리가 늦게 끝나 A씨가 나와 동석했던 다른 여성을 엘레베이터로 억지로 태워서 내방으로 밀어 넣고 도망갔다고 했다.

그러자 A씨는 “그게 말이 되냐”며 “김기덕 감독은 해병대 출신이다. ‘저 갈게요’ 나오려고 하면 또 나와서 절 잡고 자고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셋이 자자고 그건 성관계다. 성관계를 요구했고 저는 너무나 끔찍했고 간다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심장이 너무 뛰어서 그건 안 당해본 사람은 모를 거다. 도망치듯 빠져나왔다”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