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남이가’ 전현무, 소통왕 MC로 ‘대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우리가 남이가'

사진=tvN ‘우리가 남이가’

tvN ‘우리가 남이가’의 전현무가 ‘소통왕 MC’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우리가 남이가’는 안민석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시민 작가를 위해 정성스런 도시락을 준비했다.

이때 안민석이 계획한 메인 요리는 메밀 전병과 송어 회 무침으로 황교익이 평창 올림픽 개막식 리셉션을 위해 준비했던 메뉴와 유사했고, 따라서 황교익은 제공된 자료 화면을 보며 자신의 플레이팅을 소개하는 데 열을 올렸다. 하지만 요리에만 집중하는 안민석 때문에 지일주는 황교익의 설명을 북돋는 모습이, 박명수는 설명을 듣지 않고 요리를 시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전현무는 황교익의 설명에 감탄한 후 자연스럽게 “또 망한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MC들이 게스트의 요리에 집중 할 수 있도록 유도해냈고, 마침내 MC들과 게스트는 다시 협업하기 시작했다.

그런가 하면 전현무는 안민석에게 폭풍 친화력을 발휘하며 MC들과 게스트의 화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안민석이 외운 듯 레시피를 읊자 전현무는 거듭 “외운 것 아니신지”라며 의심했고, 마침내 레시피 메모를 찾아내 안민석을 놀리기 시작했다. 이에 당황하는 안민석과 장난스러운 전현무의 아웅다웅 케미가 발산되며 스튜디오에 유쾌함이 더해졌다.

또한 전현무는 예능 새내기 MC 지일주와 상연을 챙기기도 했다. 안민석이 메밀 전병에 거듭 실패하자 전현무는 지일주와 상연에게 맡기기를 제안했다. 중책을 맡은 상연은 메밀 전병을 한 번에 성공해냈다.

이처럼 전현무는 게스트부터 후배 MC까지, 연령과 분야를 막론하고 모두가 화합할 수 있도록 진행함으로써 ‘소통왕 MC’로 등극했다. 이에 전현무가 앞으로 ‘우리가 남이가’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리가 남이가’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