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편의 인생학교”…‘라이브’, 정유미X이광수가 보여줄 시민의 힘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광수,정유미,배종옥,배성우,라이브

배우 이광수(왼쪽부터),정유미,배종옥,배성우가 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노희경 작가 특유의 ‘인생학교’인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가 베일을 벗는다. “세상을 바꾸는 건 절대 다수의 평범한 사람”이라는 노 작가는 ‘라이브’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까. 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라이브’는 바쁘게 돌아가는 홍일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들의 소소한 일상을 다룬 드라마다. 사건 위주로 흘러가던 기존 경찰드라마와 달리 인간의 감정에 집중한다. 노 작가는 이날 발표회에 참석해 “풀뿌리 같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노 작가는 촛불 집회에서 이야기의 영감을 얻었다. 그는 “전에는 경찰이 내게 기분 나쁜 사람이었는데 촛불집회에서 시위대를 막지도, 시위에 참여하지도 못하는 경찰의 황망한 눈빛을 보며 생각이 바뀌었다. 경찰이 공권력 그 자체가 아니라 공권력의 희생자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래서 ‘라이브’의 주인공은 영웅보다는 평범한 시민에 가깝다. 사람에 대한 노 작가의 애정 어린 시선은 ‘라이브’에서도 드러난다. 그는 “세상이 한 사람에 의해 바뀐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생각한다. 세상을 변화시킨 건 다수의 시민들”이라며 “시민들에 대한 믿음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유미,이광수,라이브

배우 정유미와 이광수가 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유미와 이광수가 시보 순경 한정오와 염상수 역을 각각 맡는다. 이들은 중앙경찰학교에서 교육을 받은 뒤 홍일 지구대에서 근무하게 됐다.

두 사람에 대한 노 작가의 신뢰는 두텁다. 노 작가는 이광수에 대해 ‘어떤 걸 맡겨도 종국에는 해낼 것이라는 확신을 주는 배우’라고 말했다. 정유미에 대해서는 “한종오 역에 여배우가 꺼릴 수 있는 성격이 있는데 이해해줬다”며 “정유미 덕분에 한종오가 더욱 생생하게 표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여성청소년과 수사팀장 안장미 역을 연기한다. 배성우는 안장미의 전 남편이자 강력계 경위로 강등된 오양촌 역을 맡았다. 노 작가와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춰 온 배종옥은 “사람 사는 이야기와 더불어 경찰이라는 직업이 갖는 생동감을 살리려고 했다”고 귀띔했다.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등을 통해 노 작가와 호흡했던 김규태 PD가 ‘라이브’의 연출을 맡는다. 김 PD는 ‘라이브’가 ‘인생 학교’ 같다고 했다. 그는 “평범한 듯하면서도 특별하다. 장르적인 재미도 있지만 뜨거운 감성,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주의 깊게 봐 달라”고 말했다.

‘라이브’는 오는 10일부터 매주 토·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