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142일 파업 끝에 컴백…삼성 민낯 파헤친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추적 60분'

/사진=KBS2 ‘추적 60분’

KBS2 ‘추적 60분’이 142일의 파업 끝에 다시 국민의 방송으로 돌아온다.

7일 방송될 ‘추적 60분’에서는 대한민국 1위의 글로벌 기업 ‘삼성’의 민낯을 고발하는 ‘삼성공화국 2부작 1편. D-64 이건희 차명계좌, 이대로 묻히나’편을 방송한다.

◆ 5조원대 이건희 차명계좌 미스터리 – 누가 삼성의 금고를 지키나

지난해 5월, 우리는 ‘재벌과 비자금 2부작 2편. 한남동 수표의 비밀’편을 통해 삼성 이건희 회장 일가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에 사용된 수표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해당 방송을 단서로 경찰은 총 260개, 무려 4천억 원대에 달하는 이건희 차명계좌를 추가로 찾아냈다.

2008년 삼성 비자금 특검 당시 이미 밝혀진 1199개(약 4조 4천억 원)의 차명계좌를 감안하면, 5조원 대에 달하는 이건희 차명계좌! 10년 전, 실명전환과 사회환원을 선언한 이 회장은, 왜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않았을까. 또 그동안 탈루한 세금은 과연 얼마나 납부가 됐을까.

특검 발표로 밝혀진 차명계좌 1199건에 대한 과세 제척기간(10년)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금융위와 전 지방 국세청장, 경찰청 등 유관기관들을 통해 이건희 차명계좌를 둘러싼 논란들을 밀착 취재했다.

◆ ‘삼성 특검’ 그 후 10년, 조준웅 특별검사를 만나다

2007년, 삼성 그룹 법무팀장 출신인 김용철 변호사가 폭로한 ‘삼성 비자금’ 의혹은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삼성 비자금과 불법 경영권 승계과정 수사를 위한 ‘삼성 특검’이 발족됐고 무려 1199개, 총 4조 5천억원에 해당하는 이건희 차명계좌가 세상에 드러난 것. 하지만 자금의 원천은 대부분 故 이병철 선대회장의 상속재산이라는 삼성측 주장을 받아들이면서 비자금 의혹은 끝내 밝혀내지 못했고, ‘면죄부 수사’ ‘봐주기 수사’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추적 60분’팀은 그동안 언론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던 조준웅 전 특별검사를 만났다. 그리고 충격적인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과연 2008년 삼성 특검은 어떻게 진행된 것일까. 또 당시의 판단은 옳았던 걸까.

◆ 양심 제보자가 100억대 소송에 휘말린 사연은?

지난 5월 ‘한남동 수표의 비밀’편을 통해, 삼성 이건희 일가 등 재벌가의 비리를 만천하에 폭로한 양심 제보자. 그의 제보 한 통에서 시작된 ‘추적 60분’은 특검도 밝히지 못했던 새로운 이건희 차명계좌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상에 드러났고 경찰 수사로 이어지는 결정적 단초가 됐다.

당시 해당 인테리어 업체는 삼성측과 무자료 거래가 있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며 관련 의혹을 철저히 부인했고, 삼성측은 허위 증빙자료를 제출하면서까지 사안을 무마하기 급급했는데. 우리는 이 수상한 ‘무자료 거래’가 이미 오래된 관행이었음을 입증하는 자료를 추가로 입수, 공개한다.

또 해당 거래에서 사용된 수표에 대한 여러 의문점들을 통해, ‘삼성 비자금’ 특검과 대국민 사과 이후에도 6년이 넘게 버젓이 차명 계좌를 운용하면서 세금을 탈루해온 재벌 총수의 민낯을 고발한다.

방송 이후 9개월, 다시 만난 양심 제보자는 초췌한 모습으로 울분을 토해냈다. 회사측으로부터 무려 100억 원대 소송을 당했다는 것. ‘재벌’이라는 거대한 장벽에 맞섰다가 벼랑 끝까지 내몰리고 있다는 양심 제보자의 현실을 공개할 예정이다.

‘추적 60분’은 오는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