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전 8큐’ 양정원 친언니X신수지 어머니, 응원 위해 깜짝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스포츠플러스 '7전 8큐'

사진=MBC 스포츠플러스 ‘7전 8큐’

MBC 스포츠플러스 ‘7전 8큐’ 최종미션을 앞두고 선수들을 위한 응원단이 총출동했다.

6일 방송되는 ‘7전 8큐’엣는 를 통해 3쿠션 미션 대결에 참여하는 선수들의 응원을 위해 초청된 특별한 손님들을 공개한다.

‘7전 8큐’는 마지막 3쿠션 대결을 앞둔 만큼 선수들의 가족과 지인을 초청해 특별 응원단을 구성했다. 탤런트 양정원의 응원단으로 참여한 양정원의 친언니는 “이제는 양초크로서 필라테스 보다 당구를 더 많이 알려라”라며 MC 같은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또한 만능 스포테이너 신수지의 응원단으로 참여한 신수지의 어머니는 응원의 메시지를 통해 “우리 수지는 애교쟁이다. 자신 앞에서는 짱구 엉덩이춤도 춘다”라며 신수지의 새로운 면모를 폭로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MC 이태곤은 본격 대결에 앞서 이번 3쿠션 미션 대결에서는 실제 3쿠션 경기와 같은 규정이 적용된다는 것을 밝혔다. 더불어 각 이닝마다 절대 배지가 대량으로 방출될 것을 예고했다.

이어 MC 이태곤은 조재호 감독이 심판으로 대결에 임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갑작스러운 조재호 감독의 심판 데뷔 소식에 조재호 팀(이하 조 팀) 선수들은 감독을 잃어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조재호 감독은 “공정하고 편파적인 심판을 하겠다”라며 팀 선수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7전 8큐’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