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 “‘윤식당2’ 흥행 부담 없다…욕심 커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정유미,라이브

배우 정유미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연출 김규태,극본 노희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에 출연하는 배우 정유미가 “tvN ‘윤식당2’의 흥행으로 인한 부담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라이브’ 제작발표회에서 “예능은 예능대로, 드라마는 드라마대로 집중할 수 있도록 내가 더욱 열심히 연기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현재 방영 중인 ‘윤식당2’에서 직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정유미. 금요일에는 ‘윤식당2’로,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라이브’로 시청자와 만나게 됐다. 그는 “‘윤식당2’와 ‘라이브’의 편성이 겹칠 것이라고는 예상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정유미는 “‘윤식당2’에 굉장히 몰입을 한 상태로 참여하며 자유로움을 얻었다. ‘윤식당2’ 이후 드라마 현장에 투입되면서 그 때의 에너지와 몰입 상태를 이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가님이 써주신 대본을 잘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더욱 강해진 것 같다. 그게 욕심이 조금 더 잘 녹아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라이브’는 바쁘게 돌아가는 홍일 지구대의 일상을 다룬 드라마. 기존 경찰 드라마가 사건 위주로 흘러간 것과 달리 지구대원들의 감정에 집중해 현실성 높은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0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