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로’ 윤박 “이강,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게 매력”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KBS2 '라디오로맨스' 윤박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윤박

윤박이 ‘츤데레( 겉으론 퉁명스럽게 보이지만, 실제로는 정이 많은 사람을 일컫는 신조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윤박은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에서 라디오국의 망나니PD 이강 역을 맡아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극 초반 그는 엉뚱함과 능청스러움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에는 츤데레 매력으로 보는 이를 매료시켰다.

윤박은 이강에 대해  “모든 사람에게 마음을 열고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게 가장 매력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강은 일상적인 인물이 아니라 말과 행동 모두 명확한 목적성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내가 이강의 행동을 납득할 수 있어야 시청자 분들도 이해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연기포인트를 밝혔다.

또 그는 시청자들의 호평에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치열하게 촬영하고 있다. 최선의 결과물을 보여드리려 노력하고 있으니, 남은 방송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