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영, 성추행 피해자에 2차 사과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한재영/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한재영/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한재영 측이 성추행 피해자에게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한재영의 소속사 샘컴퍼니는 6일 “사과문을 보고 마음을 다쳤을 피해자에게 죄송하다. 한재영은 용서를 빈 것처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빌고 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A씨는 2011년 한재영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극단신화 대표인 김영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글과 함께 한재영 역시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한 것.

이후 한재영은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사과 했다. 사과를 받은 A씨는 “한시간 넘게 통화하며 제가 아팠던 것 얘기하며 울었고, 한재영배우도 울며 미안하다고 얘기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한재영 배우는 다시는 다른 사람에게도 그런 행동할 일 없다고 직접 얘기했다”며 “그땐 본인도 어렸다며.. 그리고 오늘 사과문을 올리겠다고 했습니다”고 말했다.

이후 한재영은 곧바로 사과문을 올렸다. 한재영은 “그분에게 먼저 직접 사과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통화해서 진심 어린 마음으로 사과를 하고 받아들였고 용서를 구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상처가 되었을 그분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일로 앞으로 제 자신을 되돌아보며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사과문을 본 A씨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떠한 이유에서든지’라는 말이 과연 진심 어린 사과일까. 나에겐 깊고 오래된 상처이지만 통화로 전해지는 한재영의 진섬 이런 사과에 인간으로서 측은함이 들기도 했으며 용서하면 내 마음도 더 편하겠다는 생각에 마음먹고 사과문을 기다리고 있었다. 사과문과 기사 내용은 생각했던 내용과 완전히 딴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는 했지만 인정은 하지 않았다. 인정을 먼저 해야 진심 어린 사과다. 가벼운 일인 것마냥 가벼운 기사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동안 무겁게 담아왔던 진실을 용기내서 말했다. 부디 가볍게 넘어가려 하지 않고 정말 진심 어린 반성을 하고 있길 바란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한재영은 2차 사과문을 발표하며 A씨에게 했던 행동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