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아솔은 열일중” 멤버들 솔로 컴백 준비…투어 콘서트도 개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롱플레이뮤직

/사진=롱플레이뮤직

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 멤버들이 연이어 컴백한다.

나얼은 앞서 발매한 싱글 ‘기억의 빈자리’ ‘Gloria(글로리아)’ ‘BABY FUNK(베이비 펑크)’에 이어서 정규 2집 앨범의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모든 녹음을 마치고 뮤직비디오 촬영을 앞두고 있다.

영준은 오는 4월 데뷔 후 처음으로 리메이크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80년대부터 90년대까지의 다양한 곡들을 영준 특유의 중저음 보이스로 재해석해 진한 소울이 담긴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2016년 SBS 파워 FM ‘정엽의 뮤직하이’ 라디오 방송을 끝으로 오랜 휴식 기간을 가지고 있는 정엽은 최근 드라마 OST 녹음에 참여하며 개인 음악 작업도 준비하고 있다.

성훈은 지난해 기존에 선보였던 음악과 다른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와 레게 소울이 결합된 리드미컬한 여름 시즌송 ‘Re-Luv’를 선보인데 이어 MBC 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OST에 참여해 ‘썸띵’을 발매했다. 최근에는 틈틈이 곡 작업을 진행하면서 개인 활동을 준비 중에 있다.

브라운아이드소울은 멤버 개개인의 음악 작업뿐만 아니라, 머지않은 시간에 팬들 앞에 공연으로 돌아올 준비도 하고 있다. 2015년~2016년 ‘SOUL 4 REAL(소울 포 리얼)’ 전국투어 콘서트 이후 2년 반 만에 전 멤버가 함께하는 공연을 계획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