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샘 킴, 자본주의 영접한 자연주의 셰프 “광고만 17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자연주의 스타 셰프 샘 킴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금까지 찍은 광고가 무려 ‘17개’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오는 7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샘해밍턴-엔(VIXX)-샘킴-샘오취리가 모인 ‘샘N샘즈’ 특집이 방송된다. 세 명의 샘과 접속사 &(AND)로 출연한 엔까지 기막힌 조합으로 모여 기막힌 입담을 뽐낸다.

이번이 ‘라디오스타’ 세 번째 출연인 샘 킴. 그를 본 MC들은 “아무도 기억 못하지만 세 번째 출연”이라며 과거의 분량을 언급하며 샘 킴의 분량 사수를 도왔다. 이에 샘 킴은 “(이번에) ’라스’ 섭외 받고 말도 안 된다고 했다. 난 인테리어 중에 하나다”며 ‘병풍설’을 인정했는데, ‘샘 특집’이라는 기막힌 특집에 단숨에 출연 결심을 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그렇게 세 번째 출연을 감행한 샘 킴은 자본주의를 영접한 자연주의 셰프의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 샘 킴은 인기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기본이고, 광고를 찍는 것은 물론 최근 드라마에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MC들은 샘 킴에 대해 “이제 서장훈을 능가하는 방송인”이라고 추켜세우는 한편, 자본주의 영접의 증거로 그의 드라마 출연 부분과 광고에서의 활약 영상을 함께 봤다. 영상 속에는 보는 사람들의 손 발이 오그라들만한 샘 킴의 ‘연기’와 아이들을 홀린 샘 킴 ‘댄스’가 담겨있는 광고가 등장해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고. 이 과정에서 샘 킴은 현재까지 찍은 광고의 개수가 17개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밖에도 술도 마시지 않는 그가 와인 공부를 위해 이탈리아에 갔던 사실이 언급되면서 온갖 의심과 추측이 난무했는데, 샘 킴은 오히려 “말 많이 할 수 있어서 좋다”며 천진난만한 매력을 발산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