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위대한 유혹자’ 첫 회 특별출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본팩토리

/사진=본팩토리

배우 한선화가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에 특별 출연한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살 유혹 로맨스다. 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극중 한선화는 우도환(권시현 역)의 첫 번째 유혹타깃이 되는 인물을 맡았다.

‘위대한 유혹자’ 측은 6일 특별 출연하는 배우 한선화의 스틸을 공개했다. 한선화는 미모의 변호사로 변신했다. 왼쪽 가슴에 빛나는 변호사 배지를 단 한선화는 수많은 변호사들과 함께 법원 앞에 서있는 모습이 담겼다. 더욱이 한선화에게 기자들의 인터뷰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심상치 않은 사건을 변호하고 있음을 알 수 있어 흥미를 높인다.

한선화는 ‘위대한 유혹자’의 연출자인 강인 PD와의 인연으로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대한 유혹자’ 측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특별 출연해준 한선화 배우에게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위대한 유혹자’는 오는 12일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