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마르따 가족, 빅뱅과 만났다 ‘감격의 순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에 출연한 마르따 가족이 마침내 그룹 빅뱅과 만난다.

‘하룻밤만 재워저’ 측은 6일 방송을 앞두고 빅뱅과 만난 마르따 가족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빅뱅의 지드래곤(이하 ‘지디’), 승리, 태양, 대성이 마르따 가족에게 미소로 인사를 건네는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빅뱅 멤버들은 울먹이는 마르따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또한 자신들의 노래로 인해 삶이 변화된 마르따 가족을 위해서 아주 특별한 선물도 준비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빅뱅의 멤버들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 영상과 함께 지디의 ‘이프 유(If you)’를 들어 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하룻밤만 재워줘’ 제작진은 “파일럿 촬영 당시 세계인의 따뜻한 정을 보여줬던 마르따 가족에게 꼭 보답해주고 싶었다. 마르따 가족을 따뜻하게 반겨준 빅뱅과 만남을 주선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던 이상민과 김종민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하룻밤만 재워줘’ 2회는 오늘(6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