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측 “강성훈 사기 혐의 피소? 정확한 상황 파악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젝스키스 강성훈/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젝스키스 강성훈/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그룹 젝스키스 강성훈이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매체는 6일 강성훈이 2010년 A씨에게 1억 4000여 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강성훈과 강성훈의 지인의 통장으로 돈을 보냈으나 강성훈은 A씨의 연락을 피하고 빚을 변제하지도 않았다.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던 YG엔터테인먼트는 보도 2시간 만에 입을 열었다.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젝스키스와 계약하기 전인 8년 전 일이라서 아직 회사는 알고 있는 것이 전혀 없다”고 전했다.

강성훈은 2013년과 2015년에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가 각각 집행유예 판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