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민 아닌 이종현·김소은”… 한보름, ‘그남자 오수’ 카메오 활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그남자 오수’ 한보름/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한보름이 OCN 새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에 카메오로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오수(이종현 분)와 연애 ‘허당녀’ 유리(김소은 분)가 썸을 타면서도 둘만 그 사실을 모르는 로맨스 드라마다. 한보름은 오수의 형이자 바람둥이 오가나(허정민 분)의 여자친구 ‘가나 여친’으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한보름은 ‘다 잘될거야’ ‘고백부부’를 통해 돈독한 친분을 다져온 허정민과의 의리로 ‘그남자 오수’ 카메오 출연을 결정했다. 그는 “(허)정민 오빠가 아닌 잘생긴 (이)종현씨, 예쁜 (김)소은씨와 함께 촬영하게 돼 너무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카메오로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 좋은 추억이 됐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한보름은 “앞으로 ‘그남자 오수’를 본방사수 하겠다. 배우, 스태프들 모두 파이팅!”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비실이 정민 오빠도 많이 많이 예뻐해 주세요”라며 허정민과의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한보름 '그남자 오수' 출연장면/ 사진제공=키이스트

한보름 ‘그남자 오수’ 출연장면/ 사진제공=키이스트

첫 방송에서 ‘가나 여친’은 가나의 일방적인 헤어짐, 게다가 제3자인 오수를 통한 이별 통보에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분노를 터뜨렸다. 고함을 지르고 물건을 내던지는 등 강렬한 모습으로 등장했으나, 결국 화장실에 숨어서 눈물 콧물을 쏙 빼며 우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한보름은 분노와 배신감 등 헤어짐을 겪는 한 여자의 감정을 실감나게 그려내며임팩트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 카메오 출연으로 ‘직진 케미’ 커플로 화제를 모았던 허정민과의 의리뿐 아니라 ‘고백부부’의 팀워크가 다시 한 번 재조명됐다. 한보름은 지난해 방송된 KBS2 ‘고백부부’에서 걸크러시 윤보름으로 분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2017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드라마 부문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예능 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를 통해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