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美 NASA도 인정한 물리학 영재 사연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사진=SBS ‘영재발굴단’

SBS ‘영재발굴단’에 아인슈타인을 사랑하는 9살 최주원 군의 사연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2월, ‘영재발굴단’ 앞으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발신자는 미국 엘카미노 대학의 수학 교수이자, NASA(미국항공우주국)에서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폴 윤 교수였다.

지구 반대편에서 ‘영재발굴단’을 찾은 이유는, 단 한 번의 만남으로 그를 매료시킨 특별한 친구, 주원 군을 소개하기 위해서였다.

주원 군은 아인슈타인의 일대기는 물론, 광양자설, 브라운 운동 이론, 상대성 이론 등 이름조차 생소한 이론들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으며, 심지어 제작진에게 알기 쉽게 설명까지 해준다.

고작 9살에 불과한 주원 군이 이토록 아인슈타인에 몰두하고 있는 이유는 아인슈타인의 물리학 연구가 주원 군의 꿈을 이루는데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9살 주원 군의 꿈은 바로 ‘타임머신’ 개발이다. 주원 군은 꿈을 위해 시간여행 연구의 단초가 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학습한 것이다.

그렇다면 주원 군은 왜 시간여행을 하고 싶은 걸까? 그 이유를 듣고 속 깊은 주원 군의 생각에 제작진은 충격에 빠졌다. 주원 군이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가고 싶은 이유는 바로, 세월호 형 누나들에게 “배가 침몰할 것이니 타지 말라”고 얘기해주기 위해서라고.

영화 속 상상일 수도 있지만 이론적으로 먼 미래에는 가능할 수도 있다는 학자들의 이야기에 희망을 갖고 타임머신의 원리와 논문, 기사 등을 매일 탐독하고 실험하는 주원 군의 이야기는 오는 7일 오후 8시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