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확장 버전 M/V 상영회 ‘Cinema Theory’ 매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의 뮤직비디오 상영회 ‘Cinema Theory’의 티켓이 2회 모두 매진됐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6일 “‘Cinema Theory’ 표 예매가 지난 3일 오후 3시 예스24를 통해 시작된 가운데 판매 1분도 안 돼 매진됐다”고 밝혔다.

‘Cinema Theory’는 예스24 공연 주 간차트 정상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이달의 소녀는 지난 2월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뮤직비디오 상영회라는 틀의 ‘이달의 소녀X심화학습반’을 성공적으로 개최했으며 이마저도 2회 모두 매진시켰다.

이번 상영회는 ‘이달의 소녀 X 심화학습반’을 두 배 가량 확장한 버전이다. 오는 17일 열릴 ‘Cinema Theory’에서는 이달의 소녀 세계관과 관련된 미공개 독점 영상, 독점 뮤직비디오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달의 소녀 멤버들도 이날 상영회에 참석, 팬들과 얼굴을 마주보며 뜻깊은 소통의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미국 매체 빌보드에서 선정한 ‘2018 주목하는 걸그룹’으로 선정된 이달의 소녀는 올해 완전체 데뷔를 앞두고 있으며 현재까지 11명(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의 멤버가 공개됐다.

‘Cinema Theory’는  오는 17일 오후 3시와 5시에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