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윤, ‘손 꼭 잡고’ 합류… 한혜진X윤상현 딸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아역배우 이나윤/사진제공=SM C&C

아역배우 이나윤/사진제공=SM C&C

아역배우 이나윤이 MBC 새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합류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앞서 한혜진과 윤상현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를 알리며 화제를 모았다.

극 중 이나윤은 한혜진(남현주)과 윤상현(김도영)의 당돌하고 속 깊은 딸 ‘김샛별’ 역을 맡아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2014년 EBS 딩동댕 유치원 ‘봉구야 말해줘’로 데뷔한 이나윤은 MBC ‘내 딸, 금사월’, tvN ‘치즈인더트랩’, MBC ‘가화만사성’, OCN ‘보이스’와 ‘듀얼’ 등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했다. 특히 지난해 종영한 OCN ‘듀얼’에서는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수연’역을 소화하기 위해 삭발까지 감행하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것.

이에 이나윤이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통해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게 될 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오는 21일 수요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