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큼한 어른들이 온다”…’바람 바람 바람’, 보도스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바람 바람 바람' 보도스틸 / 사진제공=NEW

영화 ‘바람 바람 바람’ 보도스틸 / 사진제공=NEW

이병헌 감독의 신작 ‘바람 바람 바람’이 영화 속 개성만점 네 남녀의 매력과 웃음 포인트를 엿볼 수 있는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했다.

‘바람 바람 바람’은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한 봉수(신하균),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앞에 치명적인 매력의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관계가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의 코미디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 보도스틸 / 사진제공=NEW

영화 ‘바람 바람 바람’ 보도스틸 / 사진제공=NEW

응큼한 표정으로 빨래를 널고 있는 석근의 모습은 20년 동안 단 한번도 바람을 들킨 적 없는 전설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봉수의 황홀한 표정을 담은 스틸은 바람의 신동으로 거듭난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함께 공개된 봉수와 미영의 식사 장면에서는 결혼 8년차에 접어든 현실적인 부부의 모습이 엿보이고, 화려한 차림새의 제니의 모습에선 그가 남녀노소를 사로잡을만한 매력의 소유자임을 느끼게 한다.

앞서 송지효는 “누구 하나 없으면 안 되는 관계 구성부터 굉장히 흥미로운데, 여기에 현실 웃음을 유발하는 상황들과 어른들의 코미디까지 더해졌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