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샘 해밍턴 “子 윌리엄 질투, SNS 팔로워 수 차이 많이 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인 샘 해밍턴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들 윌리엄의 인기를 질투했다.

오는 7일 방송될 ‘라디오스타’에는 샘해밍턴, 엔(VIXX), 샘킴, 샘오취리가 모인 ‘샘N샘즈’ 특집이 방송된다.

샘 해밍턴은 MC들이 나날이 인기가 많아지는 아들 윌리엄에 대해 묻자 “처음에 질투를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두 살도 안 된 아들 윌리엄에게 질투를 느낀 이유를 밝히면서 현저하게 차이가 나는 SNS 팔로워 수를 언급했고, MC들은 윌리엄의 높은 인기에 놀라워했다.

특히 샘 해밍턴이 김구라를 당황케 하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높인다. 샘 해밍턴은 MC 김구라의 볼에 얼굴을 비비며 뽀뽀를 하고 있는데,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김구라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기며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

무엇보다 샘 해밍턴은 샘 오취리와 함께 녹화 내내 청산유수 한국말로 내국인인 엔과 샘킴의 분량까지 챙겨줬는데, 이 기이한 상황을 본 MC들은 “외국인들이 내국인 분량 챙겨주고 있어”라며 놀라워하는 등 큰 웃음을 안겼다.

여기에 “저도 세금 내는 사람”이라며 샘 해밍턴이 현 한국 정치 상황에 대해 촌철살인 평을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