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화연, 이매진아시아와 전속계약 체결…유동근·류화영 등과 한솥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이매진아시아

/사진=이매진아시아

배우 차화연이 소속사 이매진아시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매진아시아는 6일 “차화연씨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계약소식을 전했다. 이어 “차화연씨가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연예계 활동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활동에 있어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1978년 TBC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차화연은 ‘빛과 그림자’, ‘사랑과 야망’등에 출연하며 80년대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시티홀’ ‘보스를 지켜라’ ‘사랑해서 남주나’ ‘엄마’ ‘미세스 캅2’ ‘아임쏘리 강남구’ 등에 출연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병원선’에서는 송은재(하지원)의 엄마로 열연을 펼쳤다.

차화연과 전속 계약을 체결한 이매진아시아는 유동근, 전인화, 이일화, 최정원, 류화영 등 실력 있는 배우들이 다수 소속되어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