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용인대 실용음악과 학과장 부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오드아이앤씨

/사진=오드아이앤씨

뮤지션 윤상이 2018년 1학기부터 용인대학교 실용음악과 학과장으로 부임한다.

소속사 오드아이앤씨는 6일 “윤상씨가 용인대학교 실용음악과 학과장으로 부임해 새로운 음악적 전통을 만들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K-팝을 통해 전 세계를 무대로 성장하는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용인대학교 실용음악과를 뛰어난 음악적 인재가 탄생하는 요람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상은 학생들의 음악적 기본 소양과 이론은 물론, 현재 전 세계 대중음악에서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일렉트로닉 등 전자음악에 전문화된 커리큘럼, 레코딩과 믹싱 등 한 단계 수준 높은 대중음악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윤상은 작곡가와 싱어송라이터로 2003년, 돌연 유학을 결심해 버클리음악대학교 뮤직신서시스학과와 뉴욕대학교 대학원 뮤직테크놀로지학과를 졸업했다. 귀국 후 상명대학교 대학원, 성신여대에서 후학들을 가르쳤으며 2018년 1학기부터 용인대학교 실용음악과에 부임하게 됐다.

용인대학교 실용음악과는 지난해 처음 개설돼 올해 곧바로 윤상을 학과장으로 초빙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