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 정인선 향한 애틋 짝사랑 ‘눈빛이 다 했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김정현이 애틋한 눈빛 연기로 짝사랑 연기를 완성시켰다.

5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동구(김정현)가 한 걸음 뒤에서 윤아(정인선)에 대한 마음을 표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구는 수아(이주우)에게 짝사랑 사실을 들켰다. 비밀로 해줄 것을 약속 받은 그는 윤아를 위해 준비한 코트를 줄 것을 부탁했고 수아는 어이없어 하면서도 동구와 자신을 ‘친구사이’라고 강조하며 윤아에게 무사히 전달했다.

이어 동구는 솔이를 챙기느라 잠도, 밥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윤아를 보며 안쓰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새벽시간에 홀로 교재를 보다 잠든 윤아를 발견한 그는 마주 엎드려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윤아를 바라보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윤아를 위한 동구의 배려는 계속됐다. 직접 솔이의 육아를 자처하며 윤아에게 쉴 시간을 주고자 휴가를 보냈다. 하지만 마음과 다르게 동구로 인해 솔이가 아파 병원을 가게 됐고 오히려 미안한 마음만 더 커지게 됐다.

수아는 자책하는 동구에게 윤아의 상황과 솔이까지 생각하고 짝사랑을 시작한 것인지 물었고, 감당할 자신이 없으면 시작도 말라고 충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