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과의 갑을계약서 찢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황승기) 윤두준이 김소현과의 갑을계약서를 찢었다.

5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라디오 팀이 해체되는 위기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이 더 단단해진 지수호(윤두준), 송그림(김소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라디오 3인방 수호, 그림, 이강(윤박)은 ‘지수호 라디오 하차설’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세간을 시끄럽게 했던 수호의 하차 소문은 본인의 의지가 아닌 남주하(오현경)의 계략이었다는 것이 밝혀진 것. 하지만 라디오와 드라마를 병행해서라도 DJ 자리를 지키려 했던 수호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국 팀은 해체되고 말았다.

그러나 어느새 하나의 팀으로 묶인 라디오 3인방은 각자의 방법으로 서로를 보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호가 최선을 다해 라디오를 하고자 했던 노력을 알게 된 이강은 남주하를 찾아가 “만약에 지수호씨가 소속사를 떠나서 저희 라디오를 계속한다고 하면, 그때는 저희 DJ를 지킬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림은 “지수호씨는 저희 라디오 팀과 청취자들에게 소중한 존재다. 돈을 버는 존재가 아니다”라는 진심을 드러냈다.

팀 해체라는 위기 속에서도 수호와 그림의 한층 더 가까워졌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의 직구 애정표현이 시종일관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연인의 풋풋함을 그렸다.

방송 말미에서 수호는 두 남녀의 어긋난 시작을 대표했던 ‘송그림 계약서’를 찢었다. 그가 묵는 호텔에 찾아온 그림이 ‘지수호가 하는 말을 송그림은 거절할 수 없다’라던 말도 안 되는 조항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자 “그냥 그랬으면 했어. 그렇게라도 너랑 같이 있고 싶어서 그랬다”라며 숨겨둔 속내를 고백한 것.

이어 수호는 “지금은 이거 없어도 돼”라면서 망설임 없이 계약서를 찢고는 “오늘 나랑 같이 있어 줄래?”라고 물어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