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김소현에 “오늘 나랑 같이 있어줄래?” 애틋 고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이제 이런 계약서는 필요 없어.”

배우 윤두준과 김소현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황승기)에서다.

지수호(윤두준)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팀이 해체됐다는 소식에 안타까워했다. 방송은 물론이고 송그림(김소현)을 매일 만나지 못하는 것도 아쉬웠다.

앞서 그림에게 “좋아한다”고 털어놓은 수호는 그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꾸준히 표현했다. 그림을 챙기는 이강(윤박)을 노골적으로 싫어했으며, 급기야 주먹다짐까지 하며 날을 세웠다.

이후 수호는 그림에게 수시로 전화해 “어디야?”라고 물었다. 강과 같이 있는 그림이 신경 쓰여서다.

수호는 그림과 단둘이 있는 시간을 갖고 싶어서 호텔로 그를 불렀다. 과거 작성한 계약서를 지적하는 그림에게 “이제 필요 없다”며 찢었다. 이어 그는 “오늘 나랑 같이 있어 줄래?”라며 애절한 눈빛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