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윤박·윤두준, 김소현 두고 본격 대립 ‘팽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대립이 극에 재미를 더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황승기)의 이야기다. 이날 지수호(윤두준)와 이강(윤박)은 송그림(김소현)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보여줬다.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 팀은 끝내 해체됐다. 강은 수호, 그림과 술을 마시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그림은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고, 수호 역시 아쉬워했다.

이후 술에 취한 그림은 쓰러지듯 잠들었고, 그런 그를 챙기려는 강과 수호는 주먹다짐을 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대결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