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박시연, 오지호에 “나가라” 서운함 토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시연이 오지호에게 “집에서 나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다.

극중 지민(박시연)은 직장 동료 순진(김선아)의 전 남편인 경수(오지호)와 결혼해 살고 있다. 지민은 순진 앞에서 늘 죄인이었다. 아울러 경수가 순진에게 갈까 봐 노심초사, 항상 애를 썼다. 그는 이날 경수가 여전히 순진을 신경 쓰고 걱정한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경수는 전 부인 순진의 새 남자 무한(감우성)이 신경 쓰였다. 그는 언제, 어디서나 순진의 안위를 걱정했다. 이를 알아챈 지민은 경수에게 “나가라”고 소리쳤다.

경수는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지민은 눈물까지 흘리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후 그는 순진을 찾아 정면에서 대립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