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손석희, ‘안희정 지사에게 성폭력 피해 주장’ 김지은과 만났다..”도움 요청했지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5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이 “안희정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와 만났다. 그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안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안희정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며 “도움을 요청했으나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변호인단도 꾸렸다. 빠르면 오는 6일 고소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안희정 지사 측은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지만 강압과 폭력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지은 정무 비서는 ‘뉴스룸’의 앵커 손석희와의 인터뷰에서 상세히 성폭력 피해를 설명했다. 김지은 정무비서는 “수행비서는 모두가 ‘노(NO)’라고 할 때 ‘예스(YES)’라고 해야 하는 사람이다. 끝까지 지사를 지켜야 한다. 그가 하는 이야기에 반문할 수 없었다”며 “그가 가진 권력이 크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늘 수긍하고 그의 기분을 맞춰야 했다. 아무것도 거절할 수 없었다. 원해서 한 (성)관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날 ‘뉴스룸’은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전 예술감독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피해자들의 공식 기자회견도 조명했다. 가장 먼저 이윤택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힌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를 비롯해 연극인 홍선주, 이재령, 공동 변호인단 서혜진 변호사 등이 참석해 사건의 진상 조사와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