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고발’ 김영수 대표, 성추행 인정 “극단 사임, 작품 활동 중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A 물음표

극단 신화의 김영수 대표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김영수 대표는 5일 사과문을 내고 “극단 신화의 대표 자리를 사임하고 일체의 작품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일방적인 생각과 판단으로 고통과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며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정식으로 사과를 드리고 아픈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과거 신화의 단원이었다는 A씨는 김영수 대표와 배우 한재영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김 대표가 자신을 모텔로 데려가 성추행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한재영도 이날 소속사 샘컴퍼니를 통해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사죄했다. 앞으로 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