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최여진 “봄을 타는 건 심장이 말랑말랑해지는 느낌”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출처=MBN '비행소녀'

사진출처=MBN ‘비행소녀’

MBN ‘비행소녀’에 출연하는 ‘소녀’들의 마음에도 봄이 찾아왔다.

5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배우 조미령은 출연자들 중 단연 돋보이는 패션 감각을 선보인다.

위 아래 모두 분홍색의 옷을 입은 조미령에게 김현정은 “오늘 스타일을 보니 봄을 타시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조미령은 “그런 것 같다. 근데 봄뿐만 아니라 여름도 타고 가을도 타고, 계절마다 다 타는 것 같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최여진과 김현정도 그의 수줍은 고백에 공감했다.

이를 지켜보던 허지웅은 “봄을 탄다는 것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하다”며 “40년 살며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김현정은 “같은 날이지만 무엇을 먹든 누구를 만나든 더 감성에 젖는 것”이라고 답했다. 조미령은 “외롭고 기분이 싱숭생숭한 것을 말한다”며 “보통 여자들이 봄에 이런 감정을 많이 느끼고 남자들은 가을에 많이 느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여진은 “봄을 탄다는 것은 심장이 말랑말랑 해지는 느낌인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봄을 맞은 ‘비행소녀’들의 이야기는 5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