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박철민, 치매 투병 중인 어머니 떠올리며 ‘울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철민/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박철민/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배우 박철민이 어머니와 관련된 이야기 도중 눈물을 쏟았다.

5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박철민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이날 박철민은 “어머니가 사실 치매를 앓고 있다”며, “항상 옛날 어머니의 음식에 대한 그리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런 박철민의 냉장고 속에는 어머니와의 추억이 담긴 재료들이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머니가 해주던 음식의 레시피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기억하고 있어 셰프들마저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아버지의 월급날마다 먹었던 연탄돼지불고기와 가난했던 집안 사정 ?문에 밀가루와 베이킹파우더만으로 만들었던 카스텔라의 맛을 추억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이어 박철민은 ‘어머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할 수 있는 요리를 주문했다. 샘킴과 정호영 셰프가 대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짧은 15분 동안 요리 하나라도 더 맛보게 하려는 마음을 가득 담아 분주하게 음식을 만들어냈다. 박철민은 “셰프들이 요리하는 모습만 봐도 녹화장에 어머니가 함께 계시는 것 같다”며 울컥했다.

대결이 마무리되고 완성된 요리를 본 박철민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감탄했다. 이어 그는 요리를 먹자마자 “추억 속 음식과 똑같다”며 울컥했고, 결국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풍 오열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한 셰프도 대결이 끝나자마자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흐느껴 결과는 물론,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