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배누리, 비밀의 열쇠 쥐었다…’활약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인형의 집' 배누리 방송 화면 캡처

KBS2 ‘인형의 집’ 배누리 방송 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인형의 집’ 배누리가 비밀을 쥐고 있다.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배누리는 ‘인형의 집’에서 조신하면서도 차분한 말투를 지닌 꽃님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궁금한 것은 절대 참지 못해 실례가 되는 질문을 쏟아내는 반전 매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꽃님은 5년 전 뺑소니 사고를 당해 기억을 잃은 비밀을 지닌 인물이기에 앞으로의 전개에 그가 어떤 활약을 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배누리는 꽃님이의 맑고 순수한 면을 표현하기 위해 엉뚱하면서도 발랄한 말투를 연구했다는 후문이다. 또 사랑스러운 양갈래 머리와 원피스 패션으로 외적인 변화도 꾀했다.

지난주 방영된 ‘인형의 집’에서는 사고로 기억을 잃어 가족을 찾지 못하는 꽃님의 모습이 그려졌다. 꽃님은 철수(김기두)의 가족을 보며 부러워하면서도 도무지 기억나지 않는 가족의 모습을 그리려고 애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형의 집’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