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추리의 여왕’, 쫄깃한 스토리에 코믹 한 스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쫄깃한 사건 추리와 코믹 요소가 잘 어우러진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가 방송 첫 주 만에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 “아니에요 어머니, 제가 안전한 경찰서로 모실게요!”

첫 회의 명장면이다. 결혼사기단을 잡기 위해 직접 신부로 변신해 잠입 수사를 한 유설옥(최강희). 들이닥친 형사들을 보고 당황한 복순(전수경)이 안전한 곳으로 피하자고 하자 설옥은 “경찰서로 모시겠다”며 능청스럽게 맞대응했다. 아수라장이 된 결혼식장에서도 똑 부러지게 할일과 할 말을 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 “김순경! 이 아줌마 연행해! 집까지 모셔다드려 빨리, 태워 빨리”

첫 회에서 찢어진 설옥의 짧은 드레스를 보고 자신의 재킷을 건넨 하완승(권상우)의 말이다. 설옥과 완승은 티격태격하며 시즌1보다 더욱 차진 호흡을 보여줬다.

◆ “아니요, 바빠서 못 봤어요”

2회에서 설옥은 방화 현장에서 다시 만난 우 경감(박병은)을 보고 반가워했지만 그는 시종일관 덤덤했다. 뉴스에 나온 설옥을 바빠서 못 봤다며 태연하게 제 할 일만 하는 우경감의 태도는 웃음을 유발했다. 현장 조사용 장갑을 벗어 자연스럽게 설옥의 손에 얹고 떠나는 행동까지 우 경감의 성향이 잘 드러나면서도 재미까지 다잡은 장면이었다.

◆ “계 팀장, 저 어제 내가 수정한 부분이 있는데..”

중진서의 대표 낭만가인 조 과장(김원해)은 등장부터 심상치 않았다. 감수성이 풍부한 그는 틈만 나면 소설을 써 부하 직원들에게 읽히는 탓에 중진서 사람들 모두가 신춘문예의 계절인 가을을 싫어한다. 수정한 부분을 봐달라는 진지한 조 과장을 향한 계 팀장(오민석)의 “궁금하네요, 어떻게.. 고치셨는지”라며 영혼 없는 대답이 어우러져 코믹한 상황을 완성했다.

이처럼 ‘추리의 여왕2’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긴장감에 경쾌한 재미까지 더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