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영 감독 “성추행 고발글 사실무근..명예훼손 고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해영 영화감독. / 사진=텐아시아DB

이해영 영화감독. / 사진=텐아시아DB

영화감독 이해영이 자신을 둘러싼 성추행 피해 고발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영 감독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저를 지목해 올라온 게시글을 확인했다. 글에 언급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4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해영 감독을 지칭하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자신의 실명을 밝히고 “저는 성 소수자다. 게시자는 약 2년 전부터 저의 성 정체성과 인지도를 약점으로 이용해 지속적인 협박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 지인과의 결별 이후, 저와 지인들에게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한 협박과 허위사실을 담은 언어폭력을 가했다. 개인적인 피해를 넘어 공적인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면서 ” 제 의사와 무관하게 저의 성 정체성이 밝혀지고,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을 간과하지 않겠다”고 했다. 아울러 “저의 인권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그동안 받아온 협박과 정신적 피해에 대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올린 작성자는 글을 삭제한 상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