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최여진, 30대 중반 ‘물광피부’ 비결은 “김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행소녀' 최여진/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최여진/ 사진제공=MBN

배우 최여진의 물광피부 비결이 공개됐다.

최여진은 5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피부관리법을 전한다. 최여진은 평소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주름을 찾아볼 수 없는 매끈하고 탱탱한 피부를 자랑해왔다.

물광피부의 비결은 다름 아닌 김팩. 김 한 장을 얼굴 크기에 맞게 자른 후, 요거트를 김 위에 발라 부착해주면 끝. 그리고 빈곳은 잘라낸 자투리 김을 활용하면 된다.

이를 지켜보던 남성 출연진들은 “진심이냐, 김팩 실화냐”, “난생 처음 보는 영상이다”, “깜짝 놀랐다”, “또 왜 저러냐”, “저걸 먹느냐”, “누나 팩 살 돈이 아까워서 저렇게 하는 건 아니죠”, “내가 줄게. 우리 집에 많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경악했다.

이에 최여진은 “여자들 팩 중에 해조류 팩이 있다”면서 “염장이 안 된 김밥용 김을 활용했다. 인터넷에서 봤는데, 김에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서 주근깨에도 좋고 피부 노화 방지는 물론 미백, 각질, 보습에도 좋다더라. 내가 주근깨가 많다. 조금 엷어지겠죠?”라며 기대감을 실어 말했다.

이어 최여진은 세안 후 한층 밝아진 피부톤과 함께 뽀송한 민낯을 드러냈다. 그는 “촉촉하고 탱탱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그녀의 남다른 피부결에 스튜디오에서는 “김팩 효과냐”, “얼굴이 뽀얘졌다”, “최여진이 하니까 믿음이 가긴 한다”면서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고, 여성 출연진들은 “완전 솔깃하다”, “나도 저거 해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여진은 쉴 틈 없이 에너지 넘치게 살던 바쁜 일상을 뒤로하고 슬로우 라이프에 도전한다. 그는 “사실 그동안 잠만 자고 씻고 나가는 일상을 반복하며 아주 바쁘게 지냈다”면서 “운동도 안 한 지 한 달이 넘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작년 연말부터 영화를 찍기 시작했다. 크리스마스와 연말, 새해 모두 해외 촬영지에서 보냈는데 그곳에서 슬로우 라이프의 소중함을 배웠다. 이런 곳에서 살면 내 성격도 많이 여유 있어지고 둥글둥글해지겠다 싶더라. 한국에서도 슬로우 라이프를 제대로 실천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방송은 5일(월) 오후 11시.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