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닷컴’ 피오 “블락비 형들에게 연기 인정받고 뿌듯”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피오 / 사진제공=극단소년

블락비 피오 / 사진제공=극단소년

가수 겸 배우 표지훈(피오)이 자신이 출연한 연극 ‘슈퍼맨닷컴’을 본 블락비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이화동 JTN 아트홀 1관에서 ‘슈퍼맨닷컴’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가 김형은과 배우 이충호·이동구·임동진·김예지·표지훈(피오)·유정아·장별·이한솔·곽유진, 아역배우 정진모·오준형 등이 참석했다.

‘슈퍼맨닷컴’은 대행업체 ‘슈퍼맨닷컴’을 배경으로 물질만능주의에 빠진 현대인들이 인간성의 순수를 찾아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창작 희곡이다.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1기 졸업생들이 설립한 극단 소년의 작품으로, 2016년 워크숍 공연을 올린 데 이어 또 다시 관객들을 만나게 됐다.

무엇보다 표지훈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표지훈은 극 중 어린 나이에 부모님을 여의하고 어린 동생들을 책임지기 위해 꿈을 포기하고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조은달을 연기한다.

표지훈은 “2016년 워크숍 공연 때 (블락비) 형들이 다 왔었다”며 “(당시) 형들이 걱정을 많이 했다. 연극 출연도 출연인데 극본까지 써서 한다니까 재미없을까봐 걱정했다고 한다. 그런데 공연을 보고 나서 ‘연기 분야에도 재능이 있고 열심히 하는구나’ ‘오랜만에 다른 모습이었다’는 이야기를 해줬다.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표지훈은 현재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을 통해 연예인들과 동거하고 있다. 그는 “(김)신영누나, (홍)진영누나, (조)세호 형은 꼭 오기로 약속했다”며 “작년에 출연한 ‘마니토즈’의 공연 때도 다 보러 와주셨다. 세호 형만 이야기가 잘 안 돼서 티켓을 못 받고 왔다가 갔다. 이번에는 티켓이 있으니까 꼭 왔으면 좋겠다고 졸랐다. 다른 분들도 오신다고 약속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슈퍼맨닷컴’은 지난 1일 막을 올렸으며 내달 8일까지 JTN아트홀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