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MBC ‘스트레이트’ 보도에 “유감이다..앞으로도 성역 없는 보도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스트레이트'

사진=MBC ‘스트레이트’

JTBC가 MBC 탐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 보도에 대해 “유감이다”고 밝혔다.

JTBC는 5일 “지난 4일 방송된 ‘스트레이트’의 2회 ‘우리는 혈맹 삼성·언론 유착 문자 공개’ 중 자사와 관련된 내용에 대한 유감을 표한다”며 “‘스트레이트’의 이날 주제는 삼성과 언론 유착 문제였으며, 이를 보도하던 중 다른 공중파 방송들과 JTBC를 거론하며 삼성의 후계 승계 주제를 다루지 말아달라는 부탁을 했고 받아들여졌다는 뉘앙스로, ‘걱정하지 말라’는 문자가 담긴 화면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JTBC는 ‘스트레이트’에서 공개한 문자 내용이 나온 2014년 당시 삼성의 해당 건과 관련된 내용을 세 차례나 내보내며 제일모직 상장과 관련해 총수 일가가 얻을 차익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면서 “특히 전문가 의견까지 제시하며 당시의 상장이 후계구도와 관련 있음을 명확히 지적했다. 당시 타방송사 뉴스가 이를 다루지 않았다면 그것은 해당 방송사의 책임일 뿐 JTBC 보도까지 거론할 상황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JTBC는 2014년 11월 14일과 2014년 12월 11일, 2014년 12월 18일 등 당시 발생했던 논란을 여과 없이 심층적으로 다뤘다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설사 삼성 측과 그런 통화가 있었다 해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 것은 사실 관계에서 어긋나는 일은 없다는 원론적 의미의 의례적인 답변일 뿐이며, 그런 대화 내용이 보도책임자인 보도담당 사장에게 전달되지도 않았다. ‘스트레이트’ 보도에 대한 깊은 유감을 전하며, 앞으로도 JTBC는 자율적으로 성역 없는 보도를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