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백’ 김민교 “희극 이미지 걱정…외모부터 변신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민교,머니백

배우 김민교가 5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머니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민교가 “내 희극 이미지가 영화에 누가 될까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5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머니백’ 제작보고회에서다.

김민교는 다수의 작품에서 코미디 연기를 선보이며 친근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에 대해 “이런 이미지가 영화에 누가 될까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그는 “외모부터 변화하려고 했다. 머리도 짧게 자르고 문신 분장도 했다”고 말했다.

또 김민교는 영화에서 수금원 양아치 역을 맡은 것에 대해 “군생활이 도움이 됐다”고 했다. “교도소를 지키다 제대했는데, 그때 봤던 사람들의 이미지를 연기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머니백’은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한 일곱 명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오는 4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