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초점]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은 어쩌다 지지를 잃었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포스터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 포스터/사진=KBS2 제공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의 주인공 신혜선이 시청자의 지지를 잃고 원망을 사고 있다. 초반과 달라진 캐릭터 때문이다.

‘황금빛 내인생’은 쌍둥이로 자란 서지안(신혜선)과 서지수(서은수)를 필두로 평범한 집안과 재벌가 해성그룹이 엮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흙수저’ 탈출을 위한 서지안의 분투와 위기가 시청자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으며 인기를 이어왔다.

그런데 해성그룹의 ‘갑질’이 심화되고 최도경(박시후)와의 관계가 위기에 처하면서 서지안의 캐릭터가 방향을 잃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극 초반 보여준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성격은 사라지고 답 없는 원망만 늘고 있다는 평가다.

해성그룹에서 나온 서지안은 노명희(나영희)와 노양호(김병기)가 가족을 해코지할까 두려워하며 최도경을 멀리 했다. 최도경은 서지안과 사랑을 꿈꾸며 집안을 박차고 나왔지만, 서지안은 그의 품에 안기는 대신 목공일을 하며 자립의 토대를 쌓았다. 어머니 양미정(김혜옥)을 용서하고 진정한 가족애를 깨닫기도 했다. 신데렐라 스토리의 전형성을 깨는 전개였다.

'황금빛 내인생'에서 서지안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신혜선./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황금빛 내인생’에서 서지안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신혜선./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문제는 서지안이 최도경에게 곁을 허락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그가 가족과 사랑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면서 곳곳에서 갈등이 발생했다. 서태수가 노양호에게 뺨을 맞은 것이나, 그러고도 노양호를 찾아가 무릎을 꿇은 것, 노양호가 쓰려져 최도경이 해성그룹으로 돌아간 것 모두 두 사람의 연애가 야기한 일이다. 사랑을 택하자니 가족이 위험하고 가족을 지키자니 멀어진 임이 애틋하다. 충분히 공감 가능한 상황이지만 비슷한 갈등이 반복되면서 시청자는 피로감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지난 4일 방송 이후엔 두 사람의 애정전선을 응원하던 시청자마저 등을 돌리는 사태가 벌어졌다. 노양호가 서태수의 뺨을 때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서지안이 최도경을 책망하면서다. 서지안은 최도경에게 “당신이 내게 한 가장 큰 잘못은 내가 당신을 사랑하게 만든 것이다. 그래서 당신이 용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것은 이별 선언인 동시에 절절한 사랑고백이기도 하다. 하지만 앞서 누적된 피로감 때문에 이 대사는 애틋하게 읽히지 못했다.

서지안은 최도경이 해성그룹 사람이기에 만날 수 없다고 했다. 해성그룹에서의 위치가 최도경에겐 원죄와도 같았던 셈이다. 그것을 벗기 위해 최도경은 회사에서의 지위를, 집안의 믿음과 지원을 내던졌다. 그런 최도경에게 마음을 내주던 서지안이 이번에는 핏줄 자체를 문제 삼았다. 하지만 핏줄은 최도경 개인의 잘못이 아니며 그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 또한 아니다. 시청자 게시판에 “서지안과 최도경의 지지부진한 관계가 짜증난다” “두 사람은 그냥 헤어지는 게 낫겠다”와 같은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남은 것은 단 2회 뿐. ‘황금빛 내인생’은 도돌이표 같던 갈등을 끝내고 설득력 있는 결말을 맞을 수 있을까. 오는 11일이 마지막 방송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