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우영·선미·워너원… ‘KCON 2018 JAPAN’ 2차 라인업 공개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CON 2018 JAPAN' 2차 라인업 / 사진제공=CJ E&M

‘KCON 2018 JAPAN’ 2차 라인업 / 사진제공=CJ E&M

CJ E&M이 주최하는 ‘KCON 2018 JAPAN’의 2차 라인업이 공개됐다. 공연은 오는 4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홀(Makuhari Messe International Exhibition Hall)에서 열린다. 구구단·워너원·펜타곤·여자친구·우영(2PM)·프로미스나인·골든차일드·선미·트와이스 등이 참석한다.

첫째 날인 4월 13일에는 구구단, 워너원, 펜타곤이 나선다. 9인조 걸그룹 구구단은 상큼 발랄한 매력을 뽐낸다. 구구단은 이번 무대를 통해 일본에서 첫 공식 무대를 갖는다. 3월 컴백을 앞둔 워너원도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공식 데뷔 전부터 직수입된 한국 데뷔 앨범이 오리콘 앨범차트 3위를 기록하는 등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팀이다. ‘작곡돌’로 이름을 알린 펜타곤도 KCON 무대를 위해 일본으로 향한다. 최근 일본에서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바이올렛’으로 타워레코드 주간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둘째 날인 14일은 여자친구와 우영, 프로미스나인이 출격한다. 5월 일본 데뷔를 앞둔 여자친구는 특유의 파워 청순 콘셉트로 일본 팬들에게 확실한 존재감을 증명할 계획이다. 2PM의 우영은 발매하는 앨범마다 오리콘차트에 이름을 올리는 것은 물론 일본에서 전국투어를 개최할 정도의 현지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Mnet ‘아이돌학교’를 통해 탄생한 신인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은 KCON에 처음으로 참여한다.

골든차일드, 선미, 트와이스는 마지막 날인 15일 만나볼 수 있다. 인피니트 남동생 그룹으로 알려진 골든차일드는 이번 KCON을 통해 신인의 패기와 멋진 퍼포먼스를 일본 팬들에게 선보인다는 각오다. 여자 솔로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 선미 또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신드롬을 일으킨 트와이스도 출연한다. 앨범 출고량 100만장 돌파, 홍백가합전 출전 등 차세대 K팝스타로 자리매김한 트와이스의 활약이 기대된다.

앞서 모모랜드·사무엘·세븐틴·스트레이 키즈·몬스타엑스·SF9이 ‘KCON 2018 JAPAN’ 콘서트의 1차 라인업으로 공개됐다. ‘KCON 2018 JAPAN’의 티켓은 내일(6일) 오전 10시부터 일본 티켓피아에서 예매할 수 있다.

2012년 미국 어바인에서 최초로 시작한 KCON은 집객효과가 큰 K-Pop 콘서트에 드라마, 영화와 같은 한국의 최신 콘텐츠를 접목시켜 해외 팬들에게 한류를 전파해온 대표적인 문화 컨벤션이다. KCON은 한류의 세계화를 목표로 지난 7년간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지에서 총 56.6만명의 누적 관람객을 기록하며 한류를 전파해왔다. 올해에도 뷰티, 패션, 음식 등의 K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더욱 강화하고, 컨벤션 규모를 확장해 K라이프스타일이 글로벌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목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