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한 거 맞아?”… ‘비행소녀’ 김현정, 예상 밖 발레 실력 ‘공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행소녀' 김현정/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김현정/ 사진제공=MBN

가수 김현정이 숨겨진 발레 실력을 공개한다.

5일 방송되는 MBN ‘비행소녀’에서는 10년째 발레를 배우고 있는 김현정이 예상을 뒤엎는 발레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날 김현정은 “무대에서 발레가 도움이 될 때가 많기 때문에 계속 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대와 달리 김현정은 초등학생 아이들과 발레 수업을 함께 하며 믿을 수 없는 실력을 보여줘 모두를 폭소케 했다.

아이들은 수업 전 김현정의 스트레칭을 위해 다리 찢기를 도와줬다. 김현정은 비명과 함께 “얘들아 나 살려줘!”라며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수업에서도 완벽하게 동작을 해내는 아이들과는 달리 전혀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굴욕을 맛봐야 했다.

이를 지켜보던 윤정수는 “10년이라고 했지만 긴 공백기를 가졌다가 최근 다시 시작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고 양세찬은 “발레 10년, 요가 8년을 했는데 정말 하신 것 맞냐”며 그녀의 뻣뻣함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현정은 “쉬엄쉬엄 여유를 가지고 배워서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는 고백으로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여기에 10년 동안 김현정과 함께한 발레 선생님은 “처음에는 큰 목표를 가지고 있었고 너무 잘했었다. 이후 점점 관리가 안되더니 지금은 초등학생보다 실력이 못하다”는 폭로까지 이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비행소녀’는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