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토냐’ 엘리슨 제니, ‘90th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아이, 토냐' 스틸컷

/사진=영화 ‘아이, 토냐’ 스틸컷

영화 ‘아이, 토냐’의 엘리슨 제니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는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Oscar)이 열렸다. 일명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엘리슨 제니는 “제 스스로 이룬 거다”라고 자축했다. 이어 “조연 후보에 오른 모든 분들이 인간에 대해 모든 것들을 묘사했다”며 “‘아이 토냐’의 모든 분들 캐스팅, 크루 분들께서 제 역할을 돋보이게 해줬다”고 말했다.

엘리슨 제니는 “함께한 분들의 용기와 또한 관대함에 감사드린다. 저를 믿어주셔서 배우로서 나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머드 바운드’의 메리 제이 블라이즈, ‘아이, 토냐’의 엘리슨 제니, ‘팬텀 스레드’의 레슬리 맨빌, ‘레이디 버드’의 로리 멧칼프, ‘셰이프 오브 워터’의 옥타비아 스펜서가 올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