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영 “피해자에게 사과..반성하며 살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한재영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재영 / 사진=텐아시아DB

성폭력 고발 운동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를 통해 거론된 배우 한재영이 5일 소속사 샘컴퍼니를 통해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 앞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한재영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 그분(과거 한재영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에게 먼저 직접 사과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통화를 하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이유에서든 상처가 됐을 그분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일로 스스로를 되돌아보며 반성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과거 극단 신화에 몸담았던 시절, 극단 대표와 한재영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한재영의 사과 이후 A씨는 “한재영이 울며 사과했다. 이제는 그가 열심히 연기하는 모습을 봐도 아프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