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키스트 아워’ 게리 올드만,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수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다키스트 아워' 포스터

/사진=영화 ‘다키스트 아워’ 포스터

영화 ‘다키스트 아워’의 게리 올드만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는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Oscar)이 열렸다. 일명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게리 올드만은 “아카데미 측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이렇게 기쁨 넘치는 상을 나에게 줘서 감사하다. 저는 미국에서 오랫동안 살아왔고 또 사랑과 우정을 받아왔다. 정말 멋진 선물을 계속 받아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는) 사우스 런던에서 온 젊은 남성에게 꿈을 주었다고 생각한다. 일한 지 20년이 지나 이 상을 거머쥐게 됐다. 기다릴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윈스턴 처칠 총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게리 올드만은 ‘다키스트 아워’에서 윈스턴 처칠 역을 맡아 열연했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티모시 샬라메, ‘팬텀 스레드’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 ‘겟 아웃’의 다니엘 칼루야, ‘다키스트 아워’의 게리 올드만, ‘로만 J 이스라엘, 에스콰이어’의 덴젤 워싱턴 후보에 올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