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력해졌다”… ‘스트레이트’, 삼성 언론공작 단독 취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스트레이트'

사진=MBC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한 달 만에 더 강력해진 내용으로 찾아왔다.

지난 2월 첫 방송을 통해 그동안 밝혀야만 했던 사건들의 정체를 보도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4일 방송된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2회에서는 삼성의 언론공작에 대한 단독 취재, 론스타와 한국 정부의 소송 건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먼저 MBC 뉴스데스크 단독 보도로 예고한 삼성의 언론공작에 대한 보도는 삼성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의 휴대전화 문자를 조명하며 시작했다. 삼성이 언론사에 어느 정도로 개입했는지 알 수 있는 증거였다. 제일모직이 상장되던 2014년, 지상파 3사 모두는 관련 내용을 보도하지 않기로 했다는 문자가 밝혀졌다.

지상파 뉴스의 당일 방송되는 보도 내용들은 최대 보안 사항이지만 삼성은 미리 알고 있었다는 증거가 명백했다. 역시나 이날 지상파 3사 메인 뉴스에는 제일모직 상장 소식이 다뤄지지 않았다.

이어 지난해 2월 뇌물, 횡령, 위증 혐의로 구속위기에 몰린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 관련 보도를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법조계 담당 기자들을 산업부 기자들로 출입처를 바꾸는 등 언론사의 조직개편까지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당시 출입처가 교체됐던 법조계 담당 기자는 “대통령보다 삼성이 센 것 같다”며 이어 “대통령은 언론이 밀어낼 수 있었지만, 지금 와서 보면 삼성은 언론이 못 밀어냈으니까”라며 현실 앞에 무릎 꿇어야 했던 당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다음으로 론스타 5조 소송 건에 대한 주제는 단독 입수한 소송 문건을 가지고 보다 세밀한 취재를 다뤄 눈길을 끌었다. 외환은행을 매각해 막대한 이득을 챙겼던 론스타는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 지위를 피하며 ‘먹튀’ 논란을 받았다. 당시 론스타에 특혜를 줬던 정부도 비판의 대상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지적이다.

현재 론스타 소송 건에 의해 들이고 있는 소송 비용만 약 400억원에 이른다. 이 또한 세금으로 쓰이고 있고, 특히 소송에 질 경우 국민의 돈으로 5조원을 물어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론스타, 하베스트, 삼성과 언론, 이명박 전 대통령 비리’에 대한 주제를 끝까지 다룰 예정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