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첫 방, 관전 포인트는 간질간질 썸 로맨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사진제공=OCN

‘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사진제공=OCN

배우 이종현과 김소은이 OCN 새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이종현 분)와 연애 허당녀 서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썸’ 로맨스다.

극 중 오수 역을 맡은 이종현은 “연애감 없는 오수와 연애 허당 유리가 어떤 썸을 만들어 나갈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연애에 서툰 두 사람이 만나 펼칠 ‘썸’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또 “시청자 여러분들도 보시는 내내 두근거림을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극 중 김소은은 지구대 순경 서유리를 맡았다. 그는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열심히 연습했다”며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유리의 과격하고 멋진 액션부터 망가지는 액션까지, 몸을 사리지 않은 연기를 선보일테니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처음 선보일 ‘김소은 표 액션’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이성적인 오수와 감성적인 유리가 선보일 유쾌하고 가슴 한 구석을 간질간질하게 할 썸로맨스가 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티격태격하면서도 어떻게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워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렇듯 ‘그남자 오수’의 이종현, 김소은은 직접 시청자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냄은 물론 다부진 각오를 밝혀 첫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는 오늘(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