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th 아카데미 시상식] 지미 키멜 “지난해 작품상 호명 실수, 굉장히 안타까운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CGV

/사진=채널CGV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사회자 지미 키멜이 작년에 벌어진 작품상 호명 실수에 대해 사과했다.

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는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Oscar)이 열렸다. 일명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사회를 맡은 지미 키멜은 “꼭 한 가지 드릴 말씀이 있다. 혹시 오늘 이름 불리시면 바로 일어나지 말고 1분 정도 기다렸다가 일어났으면 좋겠다.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벌어진 작품상 호명 실수를 두고 한 말이다.  시상자의 실수로 작품상  ‘문라이트’를 ‘라라랜드’라고 말한 것. 이는 아카데미 시상식 최악의 해프닝으로 꼽힌다.

지미 키멜은 “작년에 있었던 일은 굉장히 안타까운 일”이라며 “오늘 행사는 순조롭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