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절대甲 왕빛나’의 쇼핑 메이트’로 변신!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인형의집' / 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2 저녁 일일 드라마  ‘인형의집’ / 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 ‘절대 을(乙)’인 박하나가 ‘절대 갑(甲)’ 왕빛나의 쇼핑 메이트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냉랭한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왕빛나의 패션 코디까지 하게 된 박하나가 과연 왕빛나의 마음을 얻으며 무사히 쇼핑을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이정대) 제작진은 5일 은경혜(왕빛나 분)의 코디에 도전한 홍세연(박하나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 분)의 애끊는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퍼스널 쇼퍼 홍세연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자인 재벌3세 은경혜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아간다.

지난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세연과 경혜의 악연이 시작됐다. 남편 장명환(한상진 분)과의 불행한 결혼생활과 애정 결핍으로 인해 쇼핑에 중독된 경혜는 도벽까지 갖게 됐다. 이런 가운데 경혜가 세연이 일하는 명품 매장에서 물건을 훔치는 모습을 세연이 목격하게 됐다. 경혜는 그러나 사과는커녕 일방적으로 세연의 머리를 때리고 화를 내는 등 안하무인의 재벌3세 면모를 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에도 경혜는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다양한 방법으로 세연을 괴롭혀 결국 두 여자는 매장에서 한바탕 소동을 일으켰다. 소동을 수습하기 위해 ‘절대 을’의 처지인 세연이 ‘절대 갑’인 경혜에게 사과하러 찾아 간 모습이 공개되면서 앞으로 두 여자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악연으로 점철된 두 사람이 함께 쇼핑을 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경혜는 어딘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뒤틀린 표정을 짓고 있다가 이내 세연을 향해 한번 해 보라는 듯 눈짓을 보내고 있다. 그런 경혜의 눈짓에 세연은 깜짝 놀라는 표정이다.

이어 세연이 경혜의 코디에 도전한다. 세연이 준비한 코디를 자신 있게 설명하자 경혜는 관심을 보인다. 과연 세연이 경혜의 취향 저격에 성공해 ‘갑의 횡포’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인형의 집’ 제작진은 “오늘 드디어 세연이 퍼스널 쇼퍼로서의 첫걸음을 내딛게 된다”며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경혜의 취향을 세연이 단번에 맞출 수 있을지, 함께한 첫 쇼핑으로 인해 두 여자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을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형의 집’은 오늘(5일) 오후 7시 50분 6회를 방송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