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윤상현 “한혜진 아련 눈빛 보면 저절로 감정이입 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윤상현/사진제공=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배우 윤상현/사진제공=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로 첫 멜로에 도전하는 윤상현이 “그동안 정통멜로를 갈망했다”고 밝혔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는 재기를 꿈꾸는 천재 건축가이자 아내 남현주(한혜진)에게는 순수하고 따뜻한 ‘아내바라기’ 김도영 역의 윤상현의 인터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손 꼭 잡고’는 윤상현의 첫 정통 멜로극. 평소 다양한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 여심을 설레게 했던 윤상현이 이번에는 깊이 있는 ‘멜로 장인’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윤상현은 “가슴 저리고 감정선이 짙은 정통 멜로를 갈망했다”며 “그동안 보여드렸던 캐릭터성이 강한 인물과는 또 다른 새로운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자신이 맡은 김도영의 가장 큰 매력을 ‘현실 남편’이라고 말했다. “자신만의 소신과 가치관 때문에 사회적으로 성공은 못했지만 아내와 딸을 위해 희생하고 고민하는 인물이다. 우리 주변의 남편, 아빠의 모습과 비슷한 면이 많다”고 설명해 그가 보여줄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김도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상현은 한혜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상현과 한혜진이 연기로 호흡을 맞춘 것은 이번이 처음. 이에 대해 윤상현은 “한혜진은 전작에서 만난 듯한 기분이 들 정도로 친근했다”며 “한혜진의 아련한 눈빛을 보면 상대 배우로서 저절로 감정 이입이 되더라”고 전해 두 사람이 선보일 퍼펙트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더불어 유인영 또한 윤상현과는 첫 만남이다. 윤상현은 극중 도영을 혼란에 빠뜨리는 도영의 첫사랑 역의 유인영과의 멜로에 대해서도 “질타를 달게 받겠다”며 “유인영은 도회적인 이미지와는 다르게 소탈하고 명랑한 매력을 가진 배우다. 극중 저와 한혜진 씨 사이의 긴장감을 높이는 캐릭터인 만큼 저 또한 유인영 씨와의 호흡이 기대된다”고 밝혀 향후 펼쳐질 은밀한 멜로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끝으로 윤상현은 “‘손 꼭 잡고’는 사랑과 가정,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멜로드라마다. 많은 분들이 보시면서 ‘사랑’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손 꼭 잡고’는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