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 보기도 전에 출연 결정”…이선균, ‘나의 아저씨’ 선택한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선균 / 사진제공=tvN

배우 이선균 / 사진제공=tvN

배우 이선균이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선택한 이유로 김원석 감독을 꼽았다.

이선균은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에서 주어진 인생을 순리대로 살아가는 평범한 아저씨 박동훈 역을 맡았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웃음과 여유를 잃지 않는 귀여운 첫째 아저씨 상훈(박호산), 스스로에게 창피하기 싫어 제 멋에 사는 당돌한 막내 아저씨 기훈(송새벽)과 아저씨 삼형제로 호흡을 맞춘다.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이선균은 tvN을 통해 “김원석 감독의 작품이라는 말에 대본을 보기 전에 이미 출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생’ ‘시그널’ 등 김 감독의 전작을 워낙 좋아했고, 기존 드라마에서 보지 못했던 섬세함과 꼼꼼함에 꼭 한 번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동훈은 가장 먼저 중년의 위기를 맞이한 형 상훈과 오랫동안 꿈을 이루지 못한 동생 기훈의 든든한 울타리가 돼주는 따뜻한 둘째다. 동훈과는 다르게 실제 이선균은 “3남 1녀 중 막내로 형, 누나에게 골고루 영향을 받았다”며 “결혼 전에는 극중의 막내 기훈처럼 하고 싶은 일을 한다고 가족들 생각 안 하고 개인적이고 직설적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하지만 대부분 40대 기혼자들이 그렇듯 지금은 내 욕심이나 욕망보다는 가정과 삶의 안정을 추구하고, 자리 욕심이 없고, 마지막으로 술을 좋아한다는 점이 비슷하다”며 동훈과의 공통점을 들었다.

이선균은 “‘나의 아저씨’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과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다. 그럼에도 각 인물들의 내면, 감정과 관계의 파급이 느껴져서 좋았다”며 “평범한 사람들의 자극적이지 않은 이야기다. 팍팍한 삶을 살고 계신 많은 분들이 공감하며 치유 받을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