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호 “‘화유기’서 색다른 연기 보여줄 수 있어서 큰 의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종호가 지난 4일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를 두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송종호는 5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종영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아쉽다. 흥미로운 소재, 장르의 ‘화유기’를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극중 강대성이라는 인물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의미가 크다”며 “다음 작품에서 또 다른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송종호는 극중 자신의 야망을 위해서는 어떤 악행도 아무렇지 않게 행하는 강대성으로 분해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 회에서는 친일 행적과 횡령 등 그동안 숨겨온 사실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죽음을 맞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